소아성장 > 커뮤니티 > 공지사항
Untitled Document
[신문]아이도 스트레스 받으면 ‘머리빠져요’
관리자 / 1932

헤럴드경제. 2010.12.15



최근 탈모 증상을 겪는 유아ㆍ청소년층이 급증하고 있다. 과도한 학원 수업과 입시준비 과정이 아이들에게 스트레스로 작용한데다 수면과 운동부족, 식생활의 변화가 모발과 두피에도 문제를 가져온 것이다.

대개 소아탈모는 사춘기 이전에 발병하는 모든 종류의 원형탈모를 말하는데, 다른 연령대의 탈모와 달리 머리카락이 시일을 두고 빠지는 것이 아니라 한꺼번에 빠지는 것이 특징이다. 처음에는 하나의 작은 원모양을 하고 있지만 점차 탈모가 진행되면서 부위가 넓어지거나, 여러 부위에 다발적으로 원형탈모가 생기고 심할 경우에는 머리전체가 빠지는 전두 탈모나 수염, 눈썹, 음모, 겨드랑이 털까지 빠지는 전신탈모가 나타날 수 있다.

그렇다면 예쁘기만 한 우리 아이들에게 왜 이런 병이 생기는 것일까? 탈모전문 가로세로한의원 김동열 원장에게 그 원인과 치료법에 대해 들어본다.




스트레스와 영양불균형이 원인 = 일반적인 탈모가 주로 호르몬 때문이었다면, 최근엔 스트레스나 식생활 등의 영향을 받아 머리가 빠지는 아이들이 늘고 있다. 특히 소아, 청소년들의 탈모는 스트레스가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탈모를 겪고 있는 어린이들의 환경을 살펴보면 결손가정이나 맞벌이 부부, 부모나 형제간의 갈등과 같은 가정적인 요인이 가장 많았고 공부로 인한 스트레스나 지나친 학원교육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난다.

또한 기름진 음식과 패스트푸드 등의 불균형한 영양 섭취와 부적절한 식습관도 소아 탈모를 유발하는 주요 원인이라 할 수 있으며, 이 외에 아토피성 피부염과 알러지성 비염 등의 알러지 질환이나 평소 깔끔하지 못한 모발 관리 역시 탈모 유발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라 할 수 있다.

지속적인 관심과 균형 잡힌 식습관 필요 = 일반적으로 소아 청소년기의 원형 탈모가 치료가 안 되고, 진행속도가 빠른데 이유는 ‘아직 어린데 괜찮아지겠지..’ 라는 방심과 방치 때문이다. 따라서 아이의 머리카락이 눈에 띄게 빠지고 두피에 이상 신호가 보인다면 빨리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며, 탈모를 가속화 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는 패스트푸드와 같은 음식 섭취를 피하고, 균형잡힌 식단과 적절한 운동의 병행이 탈모치료에 효과적이다.

madpen@heraldm.com



Untitled Document
[공지] [신문]"지방질 얼굴살 V라인으로 바꾸는 한방침술" 관리자
[공지] [신문]소아비만도 체질 따라 치료해야 효과 있다 관리자
[공지] [신문]가족 다이어트, 혼자보다 23% 효과↑…성공률도 높아 관리자
[공지] [신문]다이어트 내성환자 72%가 습담증 관리자
[공지] [언론][우리집 주치의] 나도 습담증? 자가진단법 공개 관리자
189 [신문]안면침 시술로 수술없이 비대칭 얼굴 개선 관리자
188 [신문]아이도 스트레스 받으면 ‘머리빠져요’ 관리자
187 [신문]피부 탄력·안색 정화로 동안 효과 관리자
186 [신문]붓는 얼굴, 피부 기혈순환 촉진으로 잡는다 관리자
185 [신문]우리아이 ‘작은 키’ 탈출, 겨울방학에 달렸다 관리자
184 [신문]모유량 줄어 걱정?…"기력 보충-혈액순환 원활히 해야" 관리자
183 [공지]강남점 이경희 원장 KBS1TV 여성공감 출연 관리자

 1 2 3 4 5 6 7 8 9 10  
 
 
 
지점선택
 
이름
연락처 - -
[개인정보 수집, 이용 동의 안내]
※ 수집항목 : 이름, 연락처
※ 수집목적 : 상담 서비스 이행을 위한 연락
※ 보유기간 : 1년(상담목적 달성 확인시)
위 내용에 동의합니다.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동의거부시 상담서비스 이용이 제한됩니다.)